사회복지법인
홈으로 바로가기

모자원 설립목적, 연혁, 현황, 직원, 시설 거주자 모자원과 자립원시설 입소안내: 입소대상, 입소절차, 보호기간, 지원내용 등 성경보급, 주말농장, 적십자 교외학교, 한국복지재단 아동결연, 영화상영 및 비디오 대여, 소식지 발간, 기타 사업 면세 혜택, 후원 종류, 후원 방법, 자동이체 방법, 후원자 소개 관련사이트로 링크 사진첩 게시판 및 방명록

방과후 교실  회지  주말농장  자원봉사모집  

2003년 1월 창간호 | 2003년 7월 제2호 | 2004년 1월 제3호 | 2004년 7월 제4호 | 2005년 1월 제5호 | 2005년 7월 제6호 | 2006년 1월 제7호 | 2006년 7월 제8호 | 2007년 1월 제9호 | 2007년 7월 제10호 | 2008년 1월 제11호 | 2008년 7월 제12호 | 2009년 1월 제13호 | 2009년 7월 제14호 | 2010년 1월 제15호 | 2010년 7월 제16호 | 2011년 1월 제17호 | 2011년 7월 제18호 | 2012년 1월 제19호 | 2012년 7월 제20호 | 2013년 1월 제21호 | 시 (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...)

신광 소식지는 연2회, 1월과 7월에 발간합니다.

 

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

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
하루종일 밭에서 죽어라 힘들게 일해도

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
찬밥 한 덩이로 대충 부뚜막에 앉아 점심을 때워도

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
한겨울 냇물에서 맨손으로 빨래를 방망이질해도

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
배부르다, 생각 없다, 식구들 다 먹이고 굶어도

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
발 뒤꿈치 다 헤져 이불이 소리를 내도

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
손톱이 깎을 수 조차 없이 닳고 문드러져도

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
아버지가 화내고 자식들이 속썩여도 끄떡없는

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
외할머니 보고 싶다
외할머니 보고 싶다, 그것이 그냥 넋두리인 줄만...

한밤중에 자다 깨어 방구석에서 한없이 소리 죽여 울던 엄마를 본 후론
아!
엄마는 그러면 안 되는 것이었습니다.

-tv동화 행복한 세상 중에서

신광모자원: 전북 군산시 나운2동 1242-9 (우573-872) 전화: (063) 462-7749
신광모자자립원: 전북 군산시 나운2동 845-8 (우573-872) 전화: (063) 461-2572

홈으로 돌아가기    sk@mojawon.com 즉, 신광@모자원닷컴    찾아오시는 길